‘청담동 스캔들’ 강성민, 유지인 딸 사희라는 사실에 충격 “최정윤 자리 뺏은 거?”
Forest Ent
DATE : 14-11-20 15:51   HIT : 568

수호가 주영인의 변신에 깜짝 놀랐다.






11월 20일 방송된 SBS드라마‘청담동스캔들’ 88회에서는 세란(유지인 분)의 딸이 영인(사희 분)이라는 것을 알게 되는 수호(강성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수호는 재복(임하룡 분)의 사무실에서 업무 회의를 하고 있었다. 이때 재복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세란이었다. 세란은 딸을 찾았다는 소식을 재복에게 전했고 자연스럽게 수호도 이를 알게 되었다.

수호는 세란이 친 딸을 찾았다는 게 어쩐지 찜찜했다. 수호는 복희(김혜선 분)와 주나(서은채 분)가 자주 만나는 것을 수상하게 여겨오던 참이었다.

아무래도 무언가 이상하다고 생각한 수호는 주나(서은채 분)에게 전화를 걸어 “세란이 아줌마 딸 찾았다면서. 어때?”라고 물었다. 주나는 “생각보다 괜찮다. 조만간 한 번 만나자. 소개시켜줄게”라고 말했다.

수호는 “근데 누가 찾아준 거야?”라고 물었다. 주나는 “아줌마가 찾았다”라고 대답했다.

수호는 “혹시 그 딸 이름이 뭐야?”라고 물었다. 이에 주나는 “뭐라더라? 아! 주영인”이라고 대답했다. 주영인의 이름을 들은 수호는 충격 받은 표정이었다.

이에 수호는 영인의 집에 가 “네가 진짜 세란이 아줌마 딸이라고?”라고 물었다. 영인은 “그럼 가짜다? 나 유전자 검사까지 다 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에서는 복희(김혜선 분)에게 “주영인이 찾았다는 자리. 현수 거냐”라고 묻는 수호의 모습이 그려져 긴장감을 높였다. <저작권자 ⓒ 한국경제TV와우리뷰스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