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며느리’ 남상지♥이창엽, 가족들 반대 속 사랑의 도피(종합)
Forest Ent
DATE : 17-10-17 15:57   HIT : 17

[헤럴드POP=강보라 기자] 남상지와 이창엽이 사랑의 도피를 했다.

16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별별 며느리’(연출 이재진, 김지현/극본 오상희)에는 가족들의 반대에도 어려운 길을 선택하는 박지호(남상지 분)와 최동주(이창엽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지호와 최동주의 사이가 드러나며 집안은 난장판이 됐다. 박지호는 결국 박상구(최정우 분)에 의해 감금까지 당하게 됐고, 신영애(조경숙 분)와 최수찬(김병춘 분)은 못 들은 일로 하겠다며 두 사람의 연애를 철저하게 외면했다. 그러나 박민호(차도진 분)와 최한주(강경준 분)는 두 동생을 위해 어떻게든 방법을 내보려고 노력했다. 이런 노력이 무색하게 최수찬과 박상구는 절대로 안 될 일이라며 자식들 떼어놓기에 뜻을 모았다.

그러나 박지호는 불굴의 의지로 방을 탈출했다. 집을 나서기 전 박지호는 황금별(이주연 분)에게 돈을 빌렸다. 황금별은 윤소희(문희경 분)에게 혼난다며 한사코 안 된다고 했지만 박지호는 기어코 도망을 쳤다. 마침 걱정되는 마음에 집 앞을 찾아왔던 최동주는 박지호와 재회하게 됐다. 이튿날 아침까지도 윤소희는 이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퇴원해서 돌아온 박상구는 가족들에게 “절대 일어나선 안 될 일이 일어났다”며 “그쪽도 제 아들 단속한다니까 우리도 철저히 지호 단속해야 돼”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이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박지호가 없는 것을 알아챈 도우미가 가족들에게 이 소식을 전했다.

집안은 발칵 뒤집혔지만 박지호와 최동주는 모처럼 둘만의 시간을 보내게 됐다. 그러나 이도 잠시, 어른들이 난리가 났을 게 뻔한 상황에 두 사람의 마음도 무거워지기 시작했다. 두 사람은 박민호와 최한주의 전화마저도 받지 않은 채 잠수타기에 나섰다. 박상구와 최정우의 집안은 혹시나 두 사람이 사고는 치지 않을지 노심초사 애를 태웠다. 윤소희는 미신에라도 의지해보려 점집을 찾아갔지만 “찢어놓으면 둘 중에 하나는 죽어”라며 비관적인 소리만 듣게 됐다. 신영애 역시 최순영(박희진 분)의 손에 이끌려 이 점집에 와 있었다.

가뜩이나 좋지 않은 상황에 만난 윤소희와 신영애는 서로의 자식을 탓하며 사이만 더 나빠졌다. 최동주는 우선 박지호를 집에 돌려보내려고 했다. 영영 못 보는 것 아니냐는 박지호의 걱정에 최동주는 “내가 지호씨 보러 갈게요. 매일매일 수성재 앞으로 찾아 갈게요”라고 약속했다. 기어코 박상구는 최수찬의 집을 찾아갔다. 최수찬과 박상구는 서로의 억울함을 주장하며 언성을 높이기 시작했다. 큰 소리에 밖으로 나왔던 강해순(김영옥 분)은 박상구에게 박지호와 최동주의 이야기를 전해 듣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