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 유준상, 전석찬·장소연 관계 알았다 '함정 준비'
Forest Ent
DATE : 15-04-15 15:07   HIT : 604

'풍문' 유준상이 계략을 준비 중이다. © 뉴스1스포츠 / SBS '풍문으로 들었소' 캡처


'풍문' 유준상이 전석찬과 장소연의 연대를 눈치챘다.

한정호(유준상 분)는 30일 밤 10시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극본 정성주/연출 안판석) 11회에서 민주영(장소연 분)이 유신영(백지원 분) 변호사와 연대를 하고 한송을 위험에 빠뜨리려 한다는 사실을 알았다.

한정호는 또한 민주영과 서철식(전석찬 분)이 서로 알고 있으며 한송을 위험하게 하는 동료라는 것을 눈치챘다.
 
이후 한정호는 양비서(길해연 분)을 시켜 민주영과 서철식이 함께 만나는 자리를 주선했다. 민주영은 서철식과 모르는 척 했고, 두 사람을 두고 긴장감이 감돌았다.

한정호는 민주영과 서철식의 주변에 은밀한 함정을 두고 포위망을 좁혔다.
 

reddgreen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