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민 "결혼? 2년 안에 하고 싶다"(인터뷰③)
Forest Ent
DATE : 15-08-31 13:29   HIT : 689

[OBS 독특한 연예뉴스] 배우 강성민이 결혼 계획을 밝혔다. OBS ‘독특한 연예뉴스’(연출 윤경철, 작가 윤연선)는 일일드라마 '딱 너 같은 딸'에서 까칠한 흉부외과 의사로 변신한 조각 같은 얼굴의 소유자 배우 강성민을 만나보았다. 이제는 예능 출연 욕심까지 보인 강성민은 "솔직히 욕심만큼 부담감이 굉장히 큰 것도 사실이다. 뭔가 보여드릴 게 많으면 좀 부담이 덜 할 거 같은데. 나가서 보여줄 게 없으면 안 될 거 같다는 생각이 커서 부담감이 크긴 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하지만 많은 분들을 만날 수 있는 거고 또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라면 굳이 예능을 안 하고 싶거나 그런 생각은 없다. 그렇다고 내가 '우결'에 나갈 수 있는 것도 아니고, 혼자 살지는 않고 뭐 그렇더라. 뭐가 없더라“며 아쉬움을 말했다. 어느덧 30대 중반이 훌쩍 넘은 나이. 이제는 진정한 사랑을 해야 할 때 같은데, 언제쯤 국수를 먹을 수 있을 지 물었다. 강성민은 “예전에는 '만나시는 분 없으세요?' 이런 거였는데. 이제는 대부분의 인터뷰가 ‘이제는 가셔야죠. 빨리 안 가세요?’ 이렇게 묻는다. 해야겠는데 아직은 뭐 특별한 계획이 없다. 조만간 한 2년 안에는 해야 되지 않을까 싶다. 지금은 여자친구가 없다. 그게 제일 큰 문제다. 일단 거기부터 해결을 봐야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10대에 데뷔해 어느덧 데뷔 19년 차가 된 배우 강성민, 그는 “지금 내가 19년이 됐다는 게 잘 안 믿겨진다. 물론 나한테도 슬럼프도 있었고 힘든 시기도 있었다. 정말 많은 배우들이 한 번씩 생각 하듯이 과연 이 일을 끝까지 할 수 있을까 라는 고민을 굉장히 많이 했다. 그런데 매번 오는 작품마다 그 작품만 생각하고, 열심히 최선을 다해야지 생각하다 보니까 어느덧 19년이 됐다”고 전했다.끝으로 후배 배우들에게 들려줄 롱런 비결을 물었다.

강성민은 “그냥 주어진 일에 감사하고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고 사는 게 오히려 더 뭔가 성공적인 걸 할 수 있지 않을까. 좀 더 잘 살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요즘 많이한다. 지금까지 그랬던 거 같다. 물론 힘들었지만 그래도 항상 작품 할 때는 즐겁게 한다”고 조언했다.

(영상=OBS '독특한 연예뉴스', 편집=김보라, 작가=이슬기, 내레이션=조은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