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나종찬, 오디션 탈락한 최예슬 위로...'핑크빛 기류'
Forest Ent
DATE : 15-09-15 17:34   HIT : 421

[OSEN=박판석 기자] '엄마' 나종찬이 최예슬과 점점 가까워졌다.

13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엄마'(극본 김정수, 연출 오경훈 장준호) 4회에서는 김민지(최예슬 분)가 대룡(나종찬 분)과 점점 친해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민지는 열심히 준비했던 오디션이 취소되면서 실망했다. 이에 대룡은 아르바이트도 빠진 민지의 집을 찾아가 위로를 했다. 민지는 대룡에게 순대국이 먹고 싶다면서 밥을 사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지는 "기운이 없어서 걷지 못하겠다"며 "어렸을 때 업어줬던 것처럼 업어달라"고 떼를 썼다. 대룡은 못이기는 척하며 민지를 업어주며 둘은 조금씩 가까워졌다.

한편 '엄마'는 홀로 자식들을 키우며 모든 것을 희생한 엄마가 '효도는 셀프'라면서도 유산은 받겠다는 괘씸한 자식들을 향해 통쾌한 복수전을 펼치는 이야기다./pps2014@osen.co.kr